12회 전주국제영화제는 오는 4월 28일(목)부터 5월 6일(금)까지 영화제 기간 동안 노란점퍼를 입고 관객을 맞이하며 영화제의 얼굴이 되어줄 JIFF지기 최종합격자를 발표했습니다.

총 1,238명의 지원자 중 316명 선발! 4:1의 경쟁률!
올해 전주국제영화제 JIFF지기 선발에서는 전국각지에서 JIFF지기가 되길 원하며 참가한 1,238명의 지원자들 중 316명이 최종 합격하여 4:1이라는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습니다.(추후 ‘부활 JIFF지기 모집’ 시기에 추가 합격자가 나올 예정) 총 1,227명이 지원하여 300명을 최종 선발했던 작년과 마찬가지로 올해 역시 더욱 다양하고 다채로운 재능으로 높은 경쟁률을 뚫고 합격한 JIFF지기들은 영화제를 찾는 관객들을 상큼한 얼굴로 맞이할 것입니다.

JIFF지기 지원자 중 전북 거주자 79%, 여성 참가자의 비율이 높아짐
치열한 경쟁을 뚫고 선발된 316명의 JIFF지기 중 여성이 182명(58%), 남성은 134명(42%)로 작년(여성 54%, 남성 46%)과 마찬가지로 여성 참여자의 비율이 늘고 있습니다. 연령별로 살펴보면 23세가 72명(23%)로 제일 높은 참가율을 보이고 22세, 26세가 각각 56, 59명(11%)으로 그 뒤를 잇고 있습니다. 지역별로 살펴보면 전주에서 치러지는 국제적인 행사인 만큼 전북 거주자 비율이 79%(전주 거주자 77%)로 제일 높았으며, 그 중에서도 특히 전북대학교에 재학 중인 지원자가 전체 지원자 중 51%로 가장 많았습니다. 이런 수치는 전주국제영화제가 전주시민들이 참여하고 싶어 하는 친근한 행사로 자리 잡았다는 것과 JIFF지기 또한 대학생들 사이에서 학생 시절 꼭 한번은 참여해야 하는 활동으로 여겨지면서 영화제에 대한 애정과 관심이 점점 높아지는 결과로 평가할 수 있습니다.

이색 합격자들
올해는 유독 가족들의 JIFF지기 참여가 높은 해였습니다. 이번에 합격한 ‘이주연’(사업마케팅팀 티켓), ‘이동기’(기술실 상영장) 남매는 8회때 JIFF지기를 한 ‘이혜미’까지 남매가 모두 JIFF지기 출신입니다. ‘고영웅’(기획운영팀 차량안내), ‘고영범’(기획운영팀 JIFF지기지원) 형제도 12회 전주국제영화제를 위해 뜨거운 형제애를 발휘할 것입니다. 특히 ‘고영범’씨는 공익근무 중에 JIFF지기 활동을 할 예정이어서 형제의 활약이 기대됩니다.

12회 전주국제영화제 JIFF지기 합격자들은 오는 2월 17일(목) 각 팀별 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체육대회 등의 교육 및 행사를 거쳐 4월 23일(토) JIFF지기 발대식에 참여하게 됩니다. 이 모든 프로그램을 성실히 수행한 JIFF지기들은 최종적으로 영화제 기간 4월 28일(목)부터 5월 6일(금)까지 9일 동안 JIFF지기로서 활동하게 됩니다.

BELATED ARTICLES

more